해동불교 아카데미
 
 
HOME| 공지사항| 사이트맵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경전 해동불교대학 선불교 부설기관/웅변
1 2 3

 Total 419articles,
 Now page is 20 / 21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서양문화와 불교-㉝ 예수회 선교사들 아시아진출, 불교정보 전해와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
 
서양문화와 불교-㉝ 예수회 선교사들 아시아진출, 불교정보 전해와
예수회 창립자 이냐시오 환시로 예수님 만나 분부 받아
 
기사입력: 2021/08/09 [09:10]  최종편집: ⓒ 매일종교신문
 
보검 이치란 스님
트위터미투데이페이스북요즘공감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글자 크게글자 작게
 

예수회 창립자 이냐시오 환시로 예수님 만나 분부 받아

 

서양불교를 리서치하는 과정에서 생각되는 것은 대개 종교의 생명도 국가의 운명과 궤를 같이한다는 점이다유대교 같은 경우 나라의 운명과 상관없이 유대민족이 어느 곳에 간들시종일관 자신들의 종교적 신념을 지켜가는 민족도 있다또 힌두교 같은 경우에는 비교적 왕조의 교체가 수없이 진행됐지만인도 아 대륙에서 굳건하게 주류 종교의 지위를 보존하는 종교도 있고자이나교 같은 경우 아예 인도가 아니면 전파가 되지 않는 종교도 있기는 하다.

▲ 예수회를 창립한 로욜라의 성 이냐시오.  

 

불교의 경우처럼 많은 나라를 여행하고 동시에 흥망성쇠를 거듭한 종교도 없지 않을 것 같다불교가 인도에서 여행을 시작하여 중앙아시아에서 한동안 전성을 구가하다가 서진(西進)은 멈추고 동점(東漸)만을 계속하여 중국에 정착크게 번성하게 되는데 오늘날은 동아시아 불교라는 전통을 형성하게 됐다.

▲ 예수회 창립을 인가한 교황 바오로 3세 제220대 교황(재위: 1534년〜1549년).     


다시 서양불교와 문화 담론을 계속해 가보자근대초기인 16세기에 이르면 서양의 예수교 선교사들이 중국 티베트 일본 스리랑카에서 불교를 접하게 된다그렇다면 예수회는 어떤 단체이며 이 단체의 목적은 무엇인가예수회는 기독교(가톨릭)를 아시아에 전파하기 위해서 선교사를 양성하여 세계 각 지역에 파송하게 되는데아시아로 간 선교사들은 강하게 뿌리를 내리고 있는 불교라는 종교와 맞부딪치게 된다여기서 예수회에 대해서 잠간 일별하고 이야기를 계속 이어가 보자.

 

창립자인 로욜라의 성 이냐시오(1491~1556스페인 어 :이냐시오 데 로욜라)는 스페인 바스크 귀족 가문의 기사출신으로, 1537년 이후로는 로마 가톨릭교회의 은수자이자 사제신학자이다그는 예수회의 창립자이자 초대 총장이기도 하다이냐시오는 가톨릭 개혁 시기에 특출한 영적 지도자로 급부상하였다가톨릭교회에 대한 그의 충성은 가톨릭교회의 권위와 제도확립에 기여하였다.

▲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그가 사제로 서품 받은 다음자신의 동지들과 함께 다시한번 예루살렘에 가려고 했지만갑자기 건강이 악화되어 스페인으로 돌아와 1년간 요양하며 치료에 전담해야만 했다건강을 되찾게 되자 연기된 성지 순례 계획은 다시 시도되었다이냐시오는 이탈리아의 베네치아로 가서 그곳에서 동지들과 예루살렘으로 떠나는 배를 타려고 하였으나 이번에는 튀르크족과의 전쟁 문제로 계획에 큰 차질이 생겼다결국 그들은 자신들의 성지 순례 계획을 1년 뒤로 미루기로 결정하고 교황의 처분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1537년 겨울기다림이 끝나가는 그해에 교황에게 자신들의 순명을 서약하는 시간이 찾아왔다이냐시오는 교황을 알현하기 위해 로마로 길을 떠났다로마로 가던 도중 한 마을의 경당에서 이냐시오는 특별한 환시를 체험하였다경당에서 그는 황홀한 탈혼 상태에 빠져 성부와 그의 옆에 성자 예수가 십자가를 짊어진 환시를 목격하였다.

▲ 인도 고아 주(왼쪽 중간 붉은 점).    

 

▲ 인도 고아 주(왼쪽 중간 붉은 점).    

 

예수는 이냐시오를 부드럽게 내려다보며 로마에서 너에게 은혜를 베풀겠다.”라고 말하였다이 특별한 환시를 체험한 후이냐시오는 자신들의 단체를 예수의 동반자’, 즉 예수회로 부르자고 제안하였다대개 창립자의 이름에 따라 수도회의 이름을 붙이던 중세의 전통인 베네딕토회도미니코회프란치스코회라는 이름의 전례를 따르지 않는 파격이었다예수가 이냐시오에게 한 말대로 로마에 도착하자 만사가 순조롭게 진행되었다이냐시오와 그의 일행은 당시 교황 바오로 3세에게 알현을 요청교황의 눈에 들어 쾌히 승낙을 얻고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그들은 자신들이 세울 수도회의 첫 회헌을 교황에게 제출하여 인가해줄 것을 요청하였다결국 그들의 회헌에 대한 약간의 수정이 가해진 후, 1540년 9월 27일 인가를 받았다이냐시오는 교황이 지시하면 무슨 일이든지 실천하며어느 곳에라도 갈 수 있는 기동성과 융통성을 가진 준비된 마음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군사가 될 것이라고 선언하였다.

▲ 오스미국(大隅国)은 사이카이도에 위치한 일본의 옛 나라. 현재의 가고시마현 동부와 아마미 제도.    

 

이제 본격적인 예수회 선교사 이야기로 들어가 보자아시아 선교에서 불교와 관련하여 접촉한 선교사는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1506~1552)와 이폴리토 데시데리(1684~1733)이다두 선교사는 180년이라는 시간차가 있다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는 나바라 왕국(지금의 스페인 바스크하비에르 출신의 가톨릭 선교사이자 로마 가톨릭교회 소속인 예수회의 공동 창설자이기도하다하비에르 선교사가 아시아 선교에 있어서 중요성을 띠게 되는 것은 그가 인도와 일본에서 활약을 크게 했기 때문이다하비에르 신부는 1542년 5월 6일 인도 고아주에 도착하여 가톨릭 교리해설서와 성가를 현지어로 번역하는 등 활발한 선교활동을 했으며교회 지도자를 키우기 위해 고아 신학대학교를 설립하였다그는 또 종교개혁 후 개신교로 전향한 사람들의 전도를 막기 위해 직접 선교에 나선 그는 포르투갈사람인 알파르스 선장을 통해 사쓰마 국 태생의 일본인 부시(武士야지로를 알게 되었다.

▲ 하비에르 신부가 처음 상륙한 가고시마 성지.   

 

하비에르는 야지로와 부하에게 기독교 교리를 가르쳐, 1548년 3월 성령강림주일에 세례를 받게 하였다야지로가 포르투갈 말을 잘하게 되자하비에르는 1549년 8월 야지로를 포함한 7명의 일행(로마 가톨릭 사제수도사중국인 봉사자 등)들과 일본 최남단 사쓰마 국과 오스미 국에서 전도하기 시작했다. 1549년 9월 29일 하비에르 일행은 다이묘 시마즈 다카히사의 초대로 그의 성에 갔는데하비에르 일행은 이곳에서 다카히사에게 화승총을 선물했다.

 

다이묘는 크게 기뻐하며 전도를 허용하는 것은 물론 종교의 자유도 인정하였다이에 자신감을 얻은 하비에르 신부는 예수의 길이라는 가톨릭 책을 일본어로 발간했다당시 하비에르의 기록을 보면 그가 일본에 대해 어떻게 생각했는지 그리고 당시 일본문화가 어떠했는지 알 수 있다.

 

일본 사람들은 대단히 예의가 바른 사람들인데잘 사는 것보다 명예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무기를 무척 중요하게 여겨서 남자는 14세가 되면 항상 칼을 옆에 차고 다닙니다사무라이는 가난을 부끄럽게 여기지 않고무기를 항상 갖고 다니며다이묘에게 충성을 바치는 일을 무척 중요하게 생각합니다.”라고 쓰고 있다.

 

하비에르 신부는 공교요리(公敎要理)라는 가톨릭 교리해설서를 쓰기도 했는데이를 읽고 감명 받은 베르나르도라는 무사가 하비에르 신부에게 세례를 받았다하비에르 신부는 베르나르도를 일본 교회의 지도자로 만들기 위해 예수회에 가입시켰으며로마에 보내 신학공부도 하게 했다얼마 후에는 미켈이라는 농부를 포함한 15명이 신자가 되었으며, 1년간의 전도로 1백 명에서 1백 50명이 신자가 되었다.

▲ 시마즈 다다쓰네 초상화. 사쓰마 번 초대 번주. 시마즈 가문을 센고쿠 다이묘로 성장시킨 시마즈 다카히사의 손자이자, 시마즈 요시히로의 삼남. 

  

하지만 불교 신자들의 반발로 다카히사가 그리스도교에 대해 차가운 모습을 보이자야지로에게 교인들을 맡기고 교토로 가기로 했다. 1551년 하비에르 신부는 히라도 섬과 나가토 국스오 국을 거쳐 교토에 갔지만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하고다시 스오 국에 되돌아갔다예수회는 스오 국주 오우치 요시타카에게 화승총 등을 선물하자 이에 크게 기뻐하며 대도사라는 빈 절을 교회로 내줄 정도로 하비에르의 전도활동을 도와주었다야마구치에서 5개월간 전도한 하비에르는 중국에서의 전도를 위해 1551년 중국에 갔지만 입국하지 못하고이듬해 11월 27일에 광둥성 앞의 섬에서 열병으로 죽음에 이르고 말았다.

 

하비에르가 전도활동을 한 가고시마와 야마구치에는 하비에르 기념교회가 있다가고시마의 하비에르 상륙 기념교회는 1908년 세워졌으나2차 세계대전으로 파괴되어 1949년 당시 교황 비오 12세의 기부금으로 재건되었다. 1622년 3월 성인으로 시성되었으며 모든 선교사의 수호성인이다성 바오로 이후 가장 많은 사람을 그리스도교에 입교시켰다고 알려져 있다.

 

불교가 중앙아시아에서 무슬림 군사들에 의하여 파괴되고 자취를 감춘 반면중국과 일본 등지에서는 국교나 다름없는 지위를 누리고 있었다박해받던 기독교는 로마제국의 종교가 된 다음 승승장구하여 유럽의 제1의 종교가 되고 종교개혁으로 개신교까지 탄생하였으며동로마로부터 중앙아시아 인도에는 아시리아 동방교회로 소급되는 콘스탄티노플의 네스토리우스 총주교를 시조로 하는 네스토리우스파(景敎)라는 기독교의 일파가 전파되기도 했다.

보검<세계불교네트워크 코리아 대표>

▲ 필자 보검스님이 달마대사 고향인 칸치푸람에서 거리의 악사와 함께.   

 

 





No
Subject
Name
Date
Hit
39    서양문화와 불교-㊻ 초기 서구불교 학자들, 불교모더니즘과 프로테스탄트 불교 열어 관리자 2021/12/20  1289
38     서양문화와 불교-⑬ 그리스 불교사원과 승려 헬레니즘은 인도 불교사상과 융합, 대승불교 태동에 영향 미쳐 관리자 2021/11/16  1287
   서양문화와 불교-㉝ 예수회 선교사들 아시아진출, 불교정보 전해와 관리자 2021/12/16  1286
36    서양문화와 불교-㊿ 히말라야의 은둔 왕국 티베트 불교 서양에 모습 드러내 관리자 2021/12/20  1284
35     서양문화와 불교-⑰ 박트리아의 운명, 알렉산더 동방원정에서 미군 철수까지 미국 바이든 대통령, 20년 아프간 전쟁 종식 선언 다음 달 1일부터 철수 관리자 2021/11/18  1278
34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 서양문화와 불교-⑲ 그리스의 인도와의 접촉, 무엇을 남겼나? 그리스-박트리아 왕국, 인도-그리스 왕국 그리고 헬레니즘과 불교의 융합 관리자 2021/11/18  1275
33     서양문화와 불교-㉕ 로마-인도 관계, 불교에 어떤 영향을 미쳤나? 관리자 2021/12/05  1238
32    서양문화와 불교-㉚ 중앙아시아의 찬란했던 불교 천년역사, 이슬람이 대체 관리자 2021/12/05  1234
31    서양문화와 불교-㉙인도 박트리아 쿠샨 파르티아, 그리스-로마제국에 불교전파 관리자 2021/12/05  1233
30    서양문화와 불교-㉘ 중국 한 나라 사서,《후한서》에 기록된 로마(대진) 관리자 2021/12/05  1225
29     서양문화와 불교-㊸ 서양 철학자들 불교에 주목, 쇼펜하우어, 니체 불교찬양 관리자 2021/12/20  1213
28     서양문화와 불교-㉟ 예수회 선교사 알레산드로 발리냐노, 도요토미 히데요시와 담판 관리자 2021/12/16  1206
27    서양문화와 불교-㉗ 중국 역사서에 실린 중앙아시아의 여러 나라와 알렉산드리아 관리자 2021/12/05  1205
26    서양문화와 불교-㊴ 유럽의 선교사 학자 관료 불교를 허무주의 종교로 인식 관리자 2021/12/16  1198
25    서양문화와 불교-㉑ 불교경전 결집의 역사, 6차 미얀마가 주도 관리자 2021/12/05  1197
24    서양문화와 불교-36 이탈리아 출신 예수회 선교사 마테오 리치 중국서 활약 관리자 2021/12/16  1196
23    서양문화와 불교-㉞ 티베트 불교와 문화에 매료된 예수회 선교사 이폴리토 데시데리 관리자 2021/12/16  1195
22    서양문화와 불교-㉒ 로마세계는 불교를 어떻게 받아들였나? 관리자 2021/12/05  1195
21     서양문화와 불교-㉜ 이탈리아 탐험가 마르코 폴로, 돈황 중국 스리랑카 불교 서방에 알려 관리자 2021/12/16  1193
20    서양문화와 불교-㉔ 석가모니 부처님은 유목민출신인 스키타이 후예인가? 관리자 2021/12/05  1193
Prev [1]..[11][12][13][14][15][16][17][18][19] 20 ..[2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