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동불교 아카데미
 
 
HOME| 공지사항| 사이트맵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연한 아카데미 해동경전 해동불교대학 선불교 부설기관/웅변
1 2 3

 Total 467articles,
 Now page is 1 / 24pages
View Article     
Name   관리자
Subject    이치란의 납량기행: 시베리아⓸ 바이칼과 횡단열차

 

 
▲ 수정처럼 맑은 바이칼 호수가 해안도 겨울이오면 눈으로 뒤 덮인다    

입추가 지나자 더위가 한풀 꺾인 느낌이다. 계절의 변화는 어김없다. 항상 더우면 어떻게 살겠는가. 덥다가 춥다가 그렇게 살다보면, 세월은 가고 인생도 가는 법이다. 사실, 우리가 여름에만 바이칼을 찾아서 그렇지 겨울의 바이칼은 더 멋있다고 한다. 눈 덮인 바이칼 호수를 지나면서 보는 설경은 너무 낭만적이라고나 할까. 그동안 우리는 너무 갇혀 살아왔다. 아직도 갇혀 있다. 대륙의 끝단 반도지만, 섬이나 다름없는 공간속에 갇혀 있다가 보니, 공중길이 아니면 갈 수도 없다. 빨리 육로 길이 열려서 기차타고 바이칼은 물론이고 유럽까지도 가보는 희망을 가져본다. 
▲ 횡단 열차가 바이칼 호수 옆을 지나고 있다.  

시베리아 횡단 철도는 바이칼과는 뗄 수 없는 관계이다. 시베리아 횡단 철도는 7,400km나 된다. 러시아의 우랄산맥 동부의 첼랴빈스크와 블라디보스토크까지이다. 그러나 일반적으로는 이 노선을 포함해 야로슬라브스키 역부터 블라디보스토크 역까지의 9,297km 구간을 지칭하며, 또한 넓은 의미로는 몽골 횡단 철도·동청철도·바이칼-아무르 철도(제2 시베리아 횡단 철도)까지 포함해 시베리아 횡단 철도라고 부른다. 모스크바에서 시베리아까지의 구간은 1956년부터 2001년까지는 모스크바로부터 북동쪽 방향으로 모스크바~야로슬라블~키로프~페름~예카테린부르크를 경유하는 노선을 사용하였다. 2001년부터는 그보다 남쪽의 모스크바~블라디미르~니즈니노브고로드~키로프~페름~예카테린부르크 노선을 이용한다. 로시야 호는 모스크바의 야로슬라브스키 역을 출발하여 블라디보스토크 역까지 약 7일간에 걸쳐서 주파한다. 항공기가 등장하기 전에는 일본과 유럽을 잇는 연락운송에 있어서 가장 빠른 교통수단이었다.     
▲ 시베리아 횡단 열차 노선도.     
▲ 바이칼 호수 근처에 있는 유황노천탕     

러시아가 문을 열면서 우리에게도 기회가 와서인데, 예전 같으면 상상도 못할 시베리아행이다. 시베리아 특히 바이칼을 찾게 되면서 한민족의 기원설까지 등장하게 되었다. 많은 연구가 필요하겠지만, 전연 허무맹랑한 이야기는 아니다. 바이칼 호수 주변에는 부랴트 족이 살고 있다. 물론 몽골계이지만, 먼 조상이 우리와 같다는 것이다. 그런가하면, 솔롱고(고려)-부랴트족이 살고 있다는 사실이다. 코리-부랴트 종족은 고구려-발해-금나라에서 이곳까지 이동해 왔다는 것이다. 아쉬운 것은 역사적으로 학술적으로 이 분야의 연구가 활발하지 않고 정사(正史)에서는 외면 받고 있다는 것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결론이 나겠지만, 아무튼 아마추어들에게도 바이칼은 그냥 지나칠 호수가 아니며 우리 한민족과는 분명 무슨 연결고리가 있다고 느껴진다. (끝)   
▲ 바이칼 호수에는 등대도 있다.     
▲ 바람이라도 조금 불면 바이칼은 이내 파도를 일으킨다.    
▲ 바이칼의 황혼을 바라보며 서해안의 어느 해안가에 와 있다는 착각을 일으킨다.      

 

 
러시아 부랴트 공화국 바이칼호수=보검 이치란 

 

 





No
Subject
Name
Date
Hit
467     서양문화와 불교-㉜ 이탈리아 탐험가 마르코 폴로, 돈황 중국 스리랑카 불교 서방에 알려 관리자 2021/12/16  2316
466     서양문화와 불교-51 전후 아시아 불교, 새로운 모습으로 서구에 영향 관리자 2021/12/20  2312
465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인도의 종교와 불교 이야기-29 : 요가명상수행과 파탄잘리의 《요가수트라》-29 관리자 2020/12/27  3952
464     서양문화와 불교-㉕ 로마-인도 관계, 불교에 어떤 영향을 미쳤나? 관리자 2021/12/05  2175
463     서양문화와 불교-㉟ 예수회 선교사 알레산드로 발리냐노, 도요토미 히데요시와 담판 관리자 2021/12/16  2036
462     서양문화와 불교-㊷ 유럽에서 불교텍스트 번역 시작, 프랑스어 법화경 최초 출현 관리자 2021/12/20  2000
461     서양문화와 불교-㊸ 서양 철학자들 불교에 주목, 쇼펜하우어, 니체 불교찬양 관리자 2021/12/20  2088
460     서양문화와 불교-⑰ 박트리아의 운명, 알렉산더 동방원정에서 미군 철수까지 미국 바이든 대통령, 20년 아프간 전쟁 종식 선언 다음 달 1일부터 철수 관리자 2021/11/18  2146
459     서양문화와 불교-⑤ 인도 아소카 대왕, 그리스까지 불교전도 불교의 담마(진리)는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이스라엘, 그리스에 전해져 관리자 2021/11/16  2279
458     서양문화와 불교-⑦ 아소카 대왕의 국제관계와 불교전도 아소카 대왕 그리스 식민국가와 헬레니즘 국가에 대사 파견, 불교사상 전파 관리자 2021/11/16  2243
457     서양문화와 불교-⑬ 그리스 불교사원과 승려 헬레니즘은 인도 불교사상과 융합, 대승불교 태동에 영향 미쳐 관리자 2021/11/16  2150
456     서양문화와 불교-⑮ 헬레니즘과 쿠샨제국 유목민 월지족 쿠샨제국 세우고 불교를 국교 삼아, 타림분지와 중국에 전파 관리자 2021/11/16  2264
    이치란의 납량기행: 시베리아⓸ 바이칼과 횡단열차 관리자 2018/08/14  6051
454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 서양문화와 불교-⑲ 그리스의 인도와의 접촉, 무엇을 남겼나? 그리스-박트리아 왕국, 인도-그리스 왕국 그리고 헬레니즘과 불교의 융합 관리자 2021/11/18  2207
453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 서양문화와 불교-⑳쿠샨제국, 4차 경전 결집 로마에 사절 파견 경전 결집 인도 왕사성 칠엽굴에서 1차, 미얀마 양곤에서 6차 관리자 2021/11/18  2225
452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인도의 종교와 불교 이야기-⑯ 인도종교와 요가, 힌두-불교-자이나교 공통수행 관리자 2020/07/15  7459
451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인도의 종교와 불교 이야기-⑲ 세계 불교계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온라인과 유튜브로 국제회의 법회 활성화 관리자 2020/07/15  4332
450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인도의 종교와 불교 이야기-31: 인도문화란 무엇인가? 관리자 2020/12/27  5533
449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인도의 종교와 불교 이야기-37스리랑카 불교부흥에 기여한 독일계 고승과 섬 숲속 불교학파 관리자 2020/12/27  3829
448     이치란의 종교가 산책●인도의 종교와 불교 이야기-39 동남아시아 이슬람 7세기 후반에 수마트라 섬에서 시작: 관리자 2020/12/28  4084
1 [2][3][4][5][6][7][8][9][10]..[24] Next